2019. 10. 31.

애매한 관계들이 하나둘 정리되고
소중한 사람들만 남아가고 있다

2019. 10. 30.

질투 유발로 떨어진 정내미는 다시 돌아오는 일이 없었다
마치 어떤 음식에 한번 체한 적이 있으면 그 음식을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비위가 상하는 그런 종류의 역겨움으로 변해버리는 것이었다
그래서 참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아닌걸 일찌감치 걸러낼 수 있는 기회가 되어 주는 것이

2019. 10. 6.

가장 좋은 것을 취해야 다른 곳으로 눈이 가지 않는다

2019. 10. 5.

선생님 덕분에 불꽃놀이 봤다
솟아 올랐다 퍼지는 빛들을 보며 눈물이 날 것만 같았다
이 순간이 영원했으면
저 불꽃과 더 가까웠으면
다음엔 꼭
언젠간 꼭

2019. 10. 3.

"약속시간 지키지 않는 사람과 동업하지 말라."
김승호 회장의 여러 조언들 중 이 말 한마디는 확실하게 지키고 있다.

2019. 9. 29.

카페나 집을 만든다면 이름을 '섬' 으로 하고 싶다
커피의 섬, 책의 섬, 음악의 섬
가배도의 사진을 보며 문득
당신과 함께 잘 있겠지 그 책도
미안해요 고마워요 그리고 그리고 . .

p.s. 난 아직 당신을 생각해요

2019. 9. 21.

당신 말 한마디에
하루종일 취한 사람처럼

I've never been in love before ~

쳇 베이커, 쳇 베이커, 쳇 베이커 . .

2019. 8. 18.

즐기는 마음으로 살아있기
뭘하든
그런 마음으로 깨어있기
삶을 어떻게 인식할지는 내가 결정하는 것이다
모든걸 재밌고 흥미로운 놀이로 바라본다면
매일이 게임 같고 설레일 것
피곤해도 깨어있는게 행복할 것
내 눈과 마음을 그렇게
그런 눈과 마음으로

2019. 6. 26.

늦잠자고 샤워하고 운동하고 치킨먹고 맥주먹고 햇볕보고 산책하고 자두먹고 커피먹고 영화보고

그리고 나았다

2019. 6. 16.

나의 행복
나의 은신처

맥주 한캔 마시며 기타 연습
좋아하는 곡 한곡씩 이해하고 몸에 새겨갈 때

커피
하루에 한잔은 마셔줘야 해

시집
문장 읽기 새로운 시선 발견
시인의 눈으로

이제
모든게 다 허상처럼 느껴져
믿을 수 있는 즐거움은 이것뿐이다

좋은 날이든
궂은 날이든
언제든 나를 행복하게 해주는

영혼의 고향
내가 있던 행성

2019. 5. 6.

와니와 준하.
이런 집 살고 싶어 .
매일 매일 기타치고 그림 그리며
좋아하는 곡들이나 카피하다가
적당히 받고 적당히 일하는 곳 다니며
주말엔 뒹굴뒹굴하며 책 읽고 영화나 보다
날씨 좋은 날엔 바이크 타고 나들이
이쁜 카페 가서 보사노바 들으며 커피 마시고 , .

2019. 4. 23.

기대하던 bar를 갔는데 실망이 컸다. 분위기도 매너도.
가장 싼 술을 시켜마시고 바로 나와버렸다.
혹시 꿈도 이런 것일까? 기대를 하고 갔는데 막상 도착해보면 아무것도 아닌.
어쩌면 지금 이 현실에서 기쁨을 찾는게 가장 현명한 길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지금 현재보다 나은 미래는 없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

2019. 4. 21.

이제와 불쌍하다고 받아주기엔 그동안 네가 나에게 했던 행동들이 너무 무례했다.
아이구 쯧쯧 불쌍한 사람이네 어쩜좋아 하고 안되게 보는 것 그 이상의 어떤 행동도 취하지 않을 것이다.